사이즈를 몰라도 되는 청바지 브랜드 • 3X1

Jun 7, 2021
사이즈를 몰라도 되는 청바지 브랜드 • 3X1

170만 원짜리 청바지를 팝니다. 수백 년의 역사를 가진 것도, 스타 디자이너가 만드는 것도 아닙니다. 게다가 지금 주문하면 10주 뒤에나 받아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청바지 공방에서 일하는 재봉사들은 쉴 틈이 없습니다. 시간과 돈을 기꺼이 투자해 청바지를 사겠다는 고객들이 줄을 서기 때문입니다. 뉴욕 소호에 위치한 청바지 공방, '3x1(3 by 1)'에서는 선뜻 이해하기 힘든 이런 현상이 9년 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무엇이 어떻게 다르길래 사람들이 3x1의 청바지를 이토록 갈망하는 걸까요?

'셔츠를 바지에 넣지 않고 편하게 입고 싶다.'

셔츠를 입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떠올렸을 생각입니다. 특히 셔츠를 자주 입는 남성이라면 으레 느끼던 불편함일 것입니다. 셔츠를 바지 안에 넣어서 입으면 단정해 보이지만 답답하고, 앉았다 일어날 때마다 셔츠를 정리해야 합니다. 하지만 바지에 밑단을 넣지 않고도 옷태가 나는 셔츠를 찾기가 은근히 어렵습니다. 남성용 셔츠는 셔츠를 바지에 넣는 것을 고려하여 길이가 길게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셔츠를 바지에 넣지 않고 입으면 밑단이 너무 길어 모양새가 좋지 않습니다. 물론 밑단이 짧은 셔츠도 있지만, 이런 경우 대부분 슬림핏 셔츠라 소화할 수 있는 체형이 제한적입니다. 남성들의 이런 고민이 너무 사소했기 때문일까요? 2011년까지는 이 고민을 속 시원히 해결해줄 마땅한 대안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2011년 설립된 뉴욕의 '언턱잇(Untuckit)'은 이런 사소한 고민을 해소하는 데에 집중해 2억 달러(약 2천2백억 원) 이상의 가치를 가진 기업이 되었습니다. '셔츠를 바지 밖으로 빼다'라는 의미의 이름을 가진 언턱잇은 셔츠를 바지 밖으로 빼서 입어도 맵시 있는 길이의 셔츠를 만듭니다. 언턱잇이 1년 간 미국 전역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셔츠 앞면은 벨트 라인과 바지 지퍼 맨 아래의 중간까지 오는 길이에, 옆 부분은 양 옆 바지 주머니의 일부가 살짝 보이는 정도의 길이를 가장 선호한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뉴욕 소호에 위치한 언턱잇 매장입니다. '바지 밖으로 빼서 입기 위해 디자인된 셔츠'라는 문구가 눈에 띕니다.
언턱잇을 만든 두 명의 창립자가 언턱잇 셔츠를 입고 있습니다. 적당한 길이의 밑단 덕분에 셔츠를 바지 안에 넣지 않아도 멋스럽습니다. ⓒUntuckit

단순히 길이만 줄인 것은 아닙니다. 사람마다 키와 체형이 다르기에, 한 가지 길이의 셔츠만 판매한다면 누군가에게는 여전히 너무 길거나 너무 짧을 수 있습니다. 셔츠에 관한 한 심도 있는 조사를 한 언턱잇이 이를 모를 리 없습니다. 언턱잇은 같은 디자인의 셔츠라도 사이즈와 핏 등의 조합을 달리 해 누구나 자신의 몸에 적합한 셔츠를 고를 수 있도록 돕습니다. 심지어 매장에서는 제품 사진 속 모델의 나이, 키, 사이즈 등을 기재하여 고객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합니다.

사소한 불편이라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한다면 불편의 크기는 거대해 집니다. 언턱잇은 사람들 사이에 잠재된 문제를 포착하고, 이를 해결해 비즈니스로 만든 것입니다.

원하는 핏의 청바지를 만들어 드립니다.

이와 같은 종류의 불편은 셔츠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의인 청바지에도 비슷한 불편함이 있는데, 그 불편의 종류와 정도가 셔츠보다 더 천차만별입니다. 청바지는 '사이즈'로 판매하지만, 입는 사람은 '핏'이 중요합니다. 같은 26 사이즈를 입어도 허리는 딱 맞지만 다리 핏이 벙벙할 수도 있고, 골반과 허벅지에 맞춰 청바지를 산 사람은 허리가 헐렁할 수도 있습니다. 청바지는 표준 체형에 맞춰서 나온 기성복이기에 매번 자신의 체형에 맞게 디테일한 수선을 해야 체형에 꼭 맞는 청바지를 입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수선을 하기가 번거롭거나, 청바지를 입맛에 맞게 수선하는 수선집을 찾지 못해 완벽하게 만족스럽지 않은 핏의 청바지를 그냥 입습니다.

뉴욕 소호에 위치한 맞춤 청바지 전문점, 3x1 매장입니다.

청바지는 개인마다 다 다른 핏을 원하지만, 어쩔 수 없이 기성복을 입어야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언턱잇이 출시되던 같은 해인 2011년, 뉴욕 소호의 '3x1'은 이런 아쉬움을 맞춤 청바지로 해결했습니다. 청바지의 경우 개인마다 니즈가 세분화되기에, 기성품을 수정하여 출시하기보다 개인을 위한 맞춤복을 선택한 것입니다. 3x1은 데님의 기본 직조 구조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청바지의 기본인 원단부터 고객이 선택할 수 있습니다. 비싸게는 청바지 한 벌의 가격이 1,500달러(약 165만 원)에 이르지만, 비교 불가한 품질과 서비스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확보함과 동시에 대중성을 고려한 확장으로 사업적 기반을 쌓아 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콘텐츠가 궁금하다면?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세상의 앞선 생각을 업데이트해 드릴게요!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for full access to 퇴사준비생의 여행.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to 퇴사준비생의 여행.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
Success! Your billing info has been updated.
Your billing was not upd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