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여행이 말을 걸어올 때

Jun 4, 2021
[에세이] 여행이 말을 걸어올 때

#합리적 의심  #일상과의 거리  #천국 같은 일터

때로는 여행이 말을 걸어올 때가 있습니다. 일상에 두고 온 고민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는 듯이, 여행은 고민 해결에 도움이 되는 힌트를 무심코 툭 던져줍니다. 콜라보 프로젝트를 위해 발리를 여행할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기대하지 않았던 곳에서, 여행이 말을 걸며 고민 상담을 해주었습니다.

첫 번째는 ‘크리에이티브’에 대한 고민입니다. 콘텐츠 기획을 하면서 크리에이티브한 결과물을 선보이고자 하는데, 크리에이티브한 생각의 끝에는 늘 ‘이게 통할까?’라는 질문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 질문에 긍정적인 답을 내릴 수 있어야 크리에이티브한 생각이 결과물로 만들어질 수 있지만, 대부분은 마지막 질문의 문턱을 넘지 못합니다. 제 3자의 관점에서 객관적으로 따져보는 게 당연하면서도, 가끔은 과감하지 못한 게 아닌가라는 의문이 들 때도 있습니다. 결과물을 세상에 선보이기 전까진 누구도 결과를 알 수 없으니까요.

이런 고민을 알고 있다는 듯, 여행이 말을 걸어왔습니다. 저녁을 먹으러 가는 길에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를 피해 어느 가게의 처마 밑에 멈춰 섰는데, 한 장의 카드에 적힌 글귀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새로운 콘텐츠가 궁금하다면?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세상의 앞선 생각을 업데이트해 드릴게요!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for full access to 퇴사준비생의 여행.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to 퇴사준비생의 여행.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
Success! Your billing info has been updated.
Your billing was not upd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