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흔한 것에서 흥할 것을 찾은 역발상

Jun 4, 2021
[에세이] 흔한 것에서 흥할 것을 찾은 역발상

#뜨갈랄랑  #발리 스윙  #흔한 것의 쓸모

도시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는 야경입니다. 도시의 실루엣이 뿜어내는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노라면 그 도시와 친해지는 속도가 빨라집니다. 아무런 생각 없이 야경에 취하기만 해도 충분할 텐데, 한 번은 싱가포르에서 야경을 바라보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야근을 하는 사람들 덕분에 야경이 더 빛나는 게 아닐까.’

야경에도 주인공이 있다면 야근을 하는 직장인일 거란 상상이었습니다. 그렇게라도 늦은 시간까지 일을 하는 사람들에 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기도 했고, 야근이 기본이었던 그때 당시의 일상에 대해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었습니다. 저의 야근도 누군가에게는 즐거움이 될 수 있다고 믿으니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동시에 이런 질문이 꼬리를 물었습니다.  

‘야근이 누군가에게 생중계된다면 힘이 날까?’

프로스포츠 경기에서 관중이 많으면 선수들이 더 힘을 내듯이, 야근에도 관중이 있으면 더 낫지 않을까라는 궁금증이었습니다. 물론 야근은 없는 게 바람직하니 야근 대신 일터에 관중이 있는 걸로 대체해봤습니다. 감시가 목적이라면 당연히 힘이 빠지겠지만, 감동이 목적이라면 관중이 응원해줄 때 일할 맛이 더 날 거란 나름의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쓸데없던 공상이 불현듯 떠오른 건 발리에서 관중이 있는 일터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우붓 지역에 있는 ‘뜨갈랄랑’이라는 논인데,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논이 관광지가 될 수 있나?’라는 의문이 들 수 있지만 평야가 아니라 산비탈에 계단식으로 논을 일구어 놓으니 상황이 달라집니다. 산비탈을 따라 굽이치며 층층이 펼쳐진 논이 장관을 이룹니다.

새로운 콘텐츠가 궁금하다면?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세상의 앞선 생각을 업데이트해 드릴게요!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for full access to 퇴사준비생의 여행.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to 퇴사준비생의 여행.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
Success! Your billing info has been updated.
Your billing was not updated.